top of page

PRESS Release

비트빗, 블록체인 플랫폼의 실사용화 접목시도 눈길



최근 비트코인의 하락과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의 이슈화로 연일 언론에 블록체인 관련 보도자료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블록체인의 미래지향적인 기술들이 조명 받지 못하고, 코인이 부각되면서 블록체인은 곧 코인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블록체인에 대한 기술투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에서 산업인터넷과 블록체인이 결합된 기술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IT강국의 위상에 걸맞게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한 기업들이 성장하고 있으며, 규제샌드박스에 묶여있는 기술들도 정부에서 특구사업 지원을 통하여 점차 상용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추어 비트빗은 글로벌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내외 유망 블록체인 기업들과의 협업으로 우수한 기술과 플랫폼을 국내환경에서 실험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2020년에도 CIC엔터프라이즈와 협업하여 ‘해운대구 비치시스템’을 진행하였다. ‘해운대구 비치시스템’은 해수욕장 이용객의 편리한 피서용품 이용과 결제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해운대 해수욕장과 송정 해수욕장 피서용품의 블록체인 결제화를 시도한 사업이었다.



또한, 2021년 4월 19~20일 부산광역시 데우스벨리 사업단 4차산업위원회 블록체인 산업 자문단워크숍 참여와 최근 내한한 어셈블스트림 대표인 랜디 저커버그와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협의 행사를 주선한 부산벤처스를 후원하는 등 광폭행보를 하고 있다. 랜디 저커버그는 NFT를 비롯한 블록체인기술에 큰 관심을 가지며, 블록체인특구인 부산시와 함께 문화콘텐츠 활성화를 위하여 긴밀한 협업을 하기로 하였다.


비트빗은 대기업이 주도하던 기존 IT산업과의 차별화로 블록체인기술을 응용한 중소기업들이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협업하여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할 것이란 포부를 밝혔다. 현재도 첨단 문서보안 특허를 블록체인화한 기업과 국제신원인증 규격인 KYC인증 ATM기술 기업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기술의 진화와 현실의 접목은 우리가 체감하는 것보다 더욱 더 빨리 진일보 하고 있다. 전국민의 대부분이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면서 QR코드 출입 체크 등이 COVID-19시대에 신원 인증의 하나로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녹아들 듯이 시간의 흐름 속에서 블록체인 기술도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하나둘씩 실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날이 멀지 않았다고 보인다.


백신의 보급과 예방으로 COVID-19의 흐름이 잠잠해 지면, 해외여행과 출장 시 스마트폰과 연동된 블록체인 기술로 신원인증과 결제가 하나의 모든 것이 원스톱으로 이루어 지는 세상을 꿈꾸며, 오늘도 전국의 블록체인업계 사람들은 희망의 분산원장을 써내려가고 있다.


 

[출처] 부산일보


Comentários


bottom of page